티스토리 뷰

반응형

박원순 전비서 서울시장 실종부터 숨진채 발견 :: 경찰 조사중

전비서 서울시장 실종부터 숨진채 발견 :: 경찰 조사중

박원순 시장 실종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9일 경찰에 들어와 경찰이 소재를 파악하고 있는데요.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 딸은 이날 오후 5시17분께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112에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경력 2개 중대와 형사, 드론, 경찰견 등을 투입해 박 시장의 소재를 추적 중이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에서 확인하세요. 

 



박 시장의 휴대전화 신호는 성북구 길상사 인근에서 마지막으로 확인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 일대를 집중 수색하고 있으나 오후 7시 현재까지 박 시장의 소재는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박원순 시장 수색나선 경찰 수색견 (경찰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들어온 9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와룡공원 인근에서 경찰특공대 수색견이 현장에 투입되고 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에서 확인하세요.

 

박원순 여청과 미투설
실종 신고된 박원순 서울시장이 최근 성추행 사건으로 고소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를 주장하는 인물은 박 시장의 전직 비서로, 직접 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9일 MBC 보도에 따르면 서울시청에서 근무했던 박 시장의 전직 비서 A씨는 최근 박 시장에게 성추행 피해를 당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경찰에 접수했다. 과거 노무현 전대통령, 그리고 노회찬 의원, 그리고 안희정 충청도지사.. 와~~ 이건 너무 안타깝네요. 추가적인 정보는 아래에서 체크하세요. 

 

경찰은 사안의 중요성을 고려해 지난 8일 경찰청장 등 수뇌부에게 사건을 보고했으며 고소장 내용을 조심스럽게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가 있었는데요. 경찰은 정확한 사실 확인이 우선적으로 필요한 만큼 A씨 측과 소환일정을 조율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박원순 죽은채 발견

뿐만 아니라 박원순 시장의 시신이 발견됐다는 지라시도 전해졌고 사실로 드러났다. 서울 성균관대 후문 와룡공원 근처에서 발견됐다는 시신발견설이 불거졌으나 이 또한 경찰이 확인 중인 것으로 최종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되며 고인이 되셨다.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 배경과 죽음까지 간 상황
실체 없이 소문이 무성하다. 미투 보도부터 그린벨트 해제 압박 등과 관련된 지라시가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사실확인 없이 빠르게 퍼지고 있다.

 

'유언 후 실종' 박원순, SNS 마지막 글 "미래 위해 나무 심자"



박원순 전비서

박원순 전비서
박원순 시장 전 비서 어젯밤 고소장 접수…“2017년부터 성추행 이어져”

연락이 끊겨 실종신고가 접수된 박원순 서울시장의 전 비서가 성추행을 당했다며 고소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안타까운 소식인데요. 

경찰에 따르면 어제(8일)밤 박 시장의 전 비서 A 씨는 변호사와 함께 서울지방경찰청을 찾아 고소장을 접수했으며 오늘(9일) 새벽까지 조사를 받았다고 합니다. A 씨는 이 자리에서 비서로 일한 2017년 이후로 수시로 박 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박 시장이 휴대전화 텔레그램 등을 개인적인 사진을 여러 차례 보냈으며 대화 내용을 증거로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아직 고소인 진술만 받은 상태로 이후 참고인은 물론 박 시장을 소환할 계획까지 세웠던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그 이후 심경의 변화와 결단을 하고 집을 나섰다고 합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