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 :
박원순 서울시장 5일장 반대 찬성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 :
박원순 서울시장 5일장 반대 찬성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
(서울시가 구성한 장례위원회가 
주관하는 장례) 
형식으로 치르는 것을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하루도 지나지 않아 답변 기준인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고 있는데요.
자세한 내용 아래에서 확인해 보세요. 



  10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박원순씨 장례를 5일장,
서울특별시장(葬)으로 하는 것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청와대는 해당 청원이 마감되는
다음달 9일부터 한 달 이내에
공식 답변을 내놓게 된다. 
하지만 이미 5일장 치뤄지고 난 후
어떤 의미가 있을까 한다. 

 



청원인 왈
"박원순 시장이 사망하는 바람에 
성추행 의혹은 수사도 하지 못한 채 종결됐다"
"성추행 의혹을 받는 유력 정치인의 
화려한 5일장을 국민이 지켜봐야 하는가.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르는 게 맞다"고 썼다.

앞서 서울시는 이날 서울 북악산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된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가 사상 첫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러진다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이 
아닌 가족장으로 치러야 한다는 
주장이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왔습니다.


박원순 시장이 숨져 성추행 의혹은 
수사도 하지 못하고 종결됐다며
떳떳한 죽음이라고 확신할 
수 있느냐고 지적했습니다.
왜 수사가 안 되는지는 
아래 글 참고하세요. 

 

공소권없음




박원순 시장의 장례를 가족장으로 
치를 것을 요구하는 해당 국민청원 글에는 
3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동의했습니다.

 


"박원순 추모" vs "성추행 의혹 꼭 조사"
트위터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에서 저마다 추모의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다만 박 시장이 자신의 전직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당한 점을 들어 
"행동에 책임을 지지 않았다"며 
실망을 나타내는 등 
온라인상의 반응은 둘로 나뉘는 분위기입니다.



일부에서는 사상 첫 서울특별시장(葬)으로 
5일동안 치르기로 한 그의 장례식을 
가족장으로 치러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습니다.

우선 일부 시민들은 박 시장의 생전 
업적을 되새기며 갑작스러운 죽음이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너무나 큰 별이 어이없이,
황망하게 졌다.
지금을 견디기가 너무나 힘들다",
"박원순 시장을 한국 사회의
사회적 의제 설정자로,
누구보다 유연한 행동과 사고를
하신 분으로 기억하고 싶다"며
애도했습니다.

 


"설사 장례 결정이 기존 서울시
규정을 따른 것이라 하더라도,
성범죄 고소가 들어간 이상,
마치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그를 기릴 순 없다"


SNS에서는 서울시에 박 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르기로 한 결정을
취소할 것을 요구하는 취지의 민원을
넣었다는 '인증샷' 릴레이가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2020/07/10 - [분류 전체보기] - 박원순 cctv

2020/07/10 - [분류 전체보기] - 박원순시장 유서 유언장

2020/07/10 - [분류 전체보기] - 박원순 딸 연락두절

2020/07/10 - [분류 전체보기] - 박원순 이낙연

2020/07/10 - [분류 전체보기] - 공소권없음

2020/07/10 - [분류 전체보기] - 서울시장선거 :서정협 서울부시장 직무대행 : 보궐선거 내년 4월

2020/07/10 - [분류 전체보기] - 박원순 서울시장 전직 비서 성추행 "개인적인 사진" 체크

2020/07/10 - [분류 전체보기] - 박원순 전비서 서울시장 실종부터 숨진채 발견 :: 경찰 조사중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